문 대통령,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어려움 겪게 돼 안타깝고 송구'

'9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

가 -가 +

이서형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22:54]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것과 관련해 "지금으로서 최선의 길은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 것"이라고 밝혔다.

24, 문 대통령은 SNS 메시지를 통해 "지난 봄과 여름에 이어 코로나와 또 한 번의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 회복의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일상의 불편함이 커지고,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더 큰 피해, 더 큰 어려움을 막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다.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지금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부담과 피해가 더욱 커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속한 방역 성과로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더 큰 노력과 함께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 없이는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어렵다"면서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만이 조용한 전파와 확산의 고리를 차단해낼 수 있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 각종 모임 취소 및 자제를 비롯한 국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활동에 감사를 표한 데 이어 "정부는 국민을 믿고 방역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생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하루속히 코로나 상황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 번 더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재차 호소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이서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