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개동 주민들, 부평구청에 부개5구역 재개발 임시총회 허위서류 의혹제기

가 -가 +

강규수 기자
기사입력 2020-09-03 [13:15]

 

▲ 부평구청     <인뉴스TV/강규수 기자>

 

부개동 ‘내 재산을 지키기 위한 해산 모임회(이하-내 재산 지키기 모임)’ 주민들은 지난 7월 9일 진행한 부개5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합 임시총회에 대해 정족수를 맞추기 위한 문서 위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지난 27일 오후 3시 40분께 부평구청 4층에서는 부개동 주민 10여명이 모여 도시개발과 송정근 과장 및 정재성 팀장과 1시간여 면담을 진행했다.

 

부개동 ‘내 재산 지키기 모임’주민들은 7월 9일 강행한 임시 총회에서 속기록에 서면결의서 제출자를 662명으로 발표 했으나 참석자명부를 확인한 결과 15장이 일치 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부개동 ‘내 재산 지키기 모임’주민들은 의결권을 행사 하지 않았음에도 참석한 것으로 서면결의서 및 투표용지 서류가 조합과 구청에 제출된 것이 확인 돼 구청 민원실에 민원을 제출했다.

 

부개동 ‘내 재산 지키기 모임’주민들은 대의원 명단에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93명으로 정족수 미달임에도 사퇴 및 사망자들을 그대로 대의원에 포함시켜 신고했다는 것이다.

 

선거관리위원장 직인 없는 용지로 투표는 있을 수 없는 일

조합장직무대행자 직인 없는 서면결의서는 있을 수 없다

 

‘서면결의서 투표’(우편투표) 자체에 대해서도 결점이 많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일 필적으로 작성된 투표용지가 있으며, 성명과 날짜 등이 상당 부분 누락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부분의 서면결의서 투표용지에 선거관리위원장 직인이 없는 부분을 본지가 확인했다. 이 부분 역시 ‘내 재산 지키기 모임’주민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7월 9일 총회는 불법과 하자가 있으므로 인정될 수 없다.”며 무효를 주장했다.

 

도시개발과 송정근 과장은 이미 지난 19일 부개동 ‘내 재산 지키기 모임’주민들이 제기한 민원 답변을 면담 현장에서 보여주며 임시총회 속기록과 참석자 명부 불일치 15건, 서면 결의서 및 투표용지 하자, 대의원 선임 위반 그리고 낙선한 이사의 선임에 대해 조합 측에 보완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총회에 관련된 서류 일체를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2009년부터 시작된 부개5구역 재개발 강행은 많은 부개동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쳐 왔다.

 

‘내 재산 지키기 모임’에 의하면 “부개동에 살고 있는 세입자와 원주민들은 손해까지 보며 재개발로 내 집에서 쫓겨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으며 “속히 재개발을 해제하고 ‘뉴재생사업’으로 전환되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불법과 하자로 얼룩진 7월 9일자 임시총회는 원천 무료라고 주장했다.

 

<인뉴스TV/강규수 기자 gyu3su@naver.com>

강규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