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 '빠른 시간내 지도체제 정비, 당 전력 구축'

'파란만장했던 20대 국회인데 여러 의원들 정말 노고가 많았다. 수고하셨다'

가 -가 +

김현민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22:24]

 

 <인뉴스TV/김현민 기자>

 

20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빠른 시간 안에 지도체제를 정비하고 당의 전력을 구축할 테니까 많이 조언 좀 해주고 힘 합쳐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해 “오늘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고 아마 저희들 의총도 마지막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선거 이후에 당의 모습도 제대로 정비가 되지 않고 서로 간에 위로하는 모습도 좀 삼가고 해서 섭섭해 하는 선배들도 많이 있다”면서 “저희가 총선이 안 좋은 결과가 돼서 같이 계속 국회에서 일해야 될 동료들이 21대에 같이 못하게 된 것이 너무 마음이 아프고 그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료에 대한 동료애나 동지애가 많이 부족한 것을 느꼈는데 21대가 시작되더라도 여러분들 모시고 끊임없이 대화하면서 말씀 듣는 자리를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정말 파란만장했던 20대 국회인데 여러 의원들 정말 노고가 많았다. 수고하셨다”고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여당과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한 이유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원래 5월 마지막에 본회의를 하느냐 마느냐 논란이 있었다”면서도 “법사위에 70건 이상의 법안이 가 있어 본회의를 열지 않으면 모두 폐기되고 21대 다시 발의된다고 해서 의원들 의견을 모아 오늘 본회의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칙적으로 여야가 합의된 법안만 처리하기로 했는데 마지막이라고 하니까 무리하게 합의 좀 해달라는 게 있었는데 저희들이 철저히 합의된 건만 관해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조금 전 법사위가 끝났는데 대략 한 3시간 반 정도 소요됐다고 한다. 주요 법안 내용은 정책위의장이 보고드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김현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