舊동교동계 인사들, 더불어민주당 복귀 발표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 등 동교동계 4년 만에 다시 민주당으로

가 -가 +

윤원태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21:07]

 

 

3일, ‘동교동계’ 좌장인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이 지난 2016년 1월 민주당에서 탈당한지 약 4년 만에 더불어민주당 복귀를 선언했다.

 

이날 권 전 의원 등 14명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지난날 같은 꿈을 함께 꿨고, 그 꿈을 함께 이뤘던 민주당에 오늘 복귀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권 전 의원은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지켜보며, 지금이야말로 민주당에 힘을 보태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역사를 진전시킬 것이냐, 퇴행시킬 것이냐를 좌우할 4.15 총선에서 민주당에 힘을 보태는 것이 역사의 진전을 돕는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복귀 배경을 설명했다.

 

권 전 의원은 “우리는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 인권, 평화의 정신과 정일형 박사의 독립운동정신, 그리고 자유민주주의 신념을 민주당이 계승, 발전시켜왔다고 믿는다”면서 “우리의 복귀가 국난극복과 국민통합을 돕고 민주세력의 대동단결과 4.15 총선 승리에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이낙연 후보 사무실을 들리고, 평창동 유세장에도 합류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권 전 의원은 민주당에 입당서를 제출했느냐는 질문에 “입당 선언으로 입장 표명이 될 것이고, 형식적 절차는 당에서 처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동교동계를 함께 이끌었던 한광옥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합류할 것이냐는 질문엔 “평소 별로 연락이 없어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1월, 권 전 의원 등 동교동계 인사들은 “연이은 선거 패배에도 책임질 줄 모르는 정당, 정권 교체의 희망과 믿음을 주지 못한 정당으로는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확신과 양심 때문에 행동하는 것”이라며 “이제 제대로 된 야당을 부활시키고 정권 교체를 성공시키기 위해 미력하나마 혼신의 힘을 보태겠다”고 선언하고 60여 년간 함께한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같은 해 3월, 이들은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에 입당했고 이후 국민의당에서 분리된 민주평화당으로 소속을 옮겼다가 지난해 9월 민주평화당을 탈당했다.

 

<윤원태 기자/innewstv@i-innews.com>

윤원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