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원내대표, '정부, 종교집회 못하게 하면서...'

'전 국민을 주기적으로 (마스크 구매를 위해) 모이게 한다'

가 -가 +

김현민 기자
기사입력 2020-03-23 [21:34]

 

 <인뉴스TV/김현민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정부는 집회.종교행사도 못 하게 하면서, 정작 전 국민을 주기적으로 (마스크 구매를 위해) 모이게 한다"고 비판했다.

 

23일, 심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4.15 총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의 가장 무능한 행보는 마스크 때문에 전 국민을 10시간씩 줄 세우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주 자신의 지역구인 안양의 한 약국에서 벌어진 상황이라며 "실제 판매는 오후 3시부터 하지만, 오전 9시부터 번호표를 나눠줬다. 맨 앞 사람은 오전 7시 반에 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지가 약국 앞 마스크 줄일지도 모를 지경"이라면서 "정부는 즉각 마스크 제조 기계를 100대 넘게 충분히 사들여 민간에 생산 위탁하라"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에 대한 '특혜 의혹', 그리고 이 업체 고문을 지낸 박명숙 대한약사회 정책기획단장이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심 원내대표는 "마스크 대란이 계속되는데, 제조업체들 불만과 유통마진 의혹이 쌓여간다"면서 "제조업체들은 장당 900원에 납품한다. 유통업체는 1천600원에 팔아 장당 500원의 이익을 남긴다. 생산 부담은 제조업체들이 지고, 혜택은 유통업체들이 누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유통업체 지오영이 가장 큰 수혜를 입었다. 공적 마스크 공급의 70%를 도맡으면서 땅 짚고 헤엄치기 식으로 유통마진을 챙겼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2013년까지 지오영 고문을 지낸 사람이 박명숙 씨, 이 사람이 최근 민주당 비례 명단에 들어갔다"면서 "돈과 권력의 유착 의혹이 당연히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김현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