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팍한 5형제' 세븐틴 승관, 고정MC 합류! '5형제 완전체' 결성!

가 -가 +

김정화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14:57]

 

‘괴팍한 5형제’가 드디어 완전체를 이룬다. 세븐틴의 부승관이 5형제의 ‘마지막 형제’로 합류해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과의 막강한 시너지를 예고한다. 

 

JTBC ‘괴팍한 5형제’ 측은 14일 “세븐틴 부승관이 고정MC로 합류한다. 부승관은 오는 21일(목) 방송되는 4회에 첫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 무릎을 탁 치게 하는 공감백배 ‘줄 세우기’ 논쟁과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의 ‘형제케미’를 바탕으로, 정신 없이 웃다 보면 80분이 사라지는 ‘마성의 예능’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괴팍한 5형제’는 정규 편성 이후 줄곧 첫째 박준형-둘째 서장훈-셋째 김종국-막내 이진혁에 매주 객원MC인 ‘사촌형제’를 영입해 5형제 체제를 유지해왔다. 이에 진정한 5형제를 완성시킬 마지막 형제의 정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린 바. 이 가운데 부승관이 합류한다는 소식에 기대감이 한껏 고조된다. 

 

부승관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글로벌 그룹 세븐틴의 멤버이자 ‘만능 재주꾼’으로 통하는 대세 예능돌. 특히 부승관은 ‘2018년 MBC 연예대상’ 뮤직토크 부문에서 신인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찰진 입담의 소유자다. 따라서 부승관이 가세로 한층 다이내믹해질 ‘줄 세우기’ 논쟁을 기대케 한다. 또한 부승관은 5형제의 새로운 막내로 활약할 예정. 따라서 ‘재간둥이 막둥이’ 부승관의 합류와 함께 한층 명랑해질 ‘형제 케미’ 역시 기대되는 대목이다. 

 

그런가 하면 부승관은 지난 13일 ‘괴팍한 5형제’의 첫 녹화를 마쳤다. 이날 부승관은 갑작스럽게 혈연관계(?)를 맺은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 사이에서도 주눅들지 않고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는 후문. 이에 대해 부승관은 “개성 강한 형들이 모여 있어서 너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촬영 초반 진혁이 형이 어색해하지 말라고 다독여줬다. 막상 첫 녹화를 마치고 보니 형들과 금방 친해질 것 같다”며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줄 세우기’ 주제들도 이색적이고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앞으로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해, 드디어 완전체를 결성한 5형제의 활약에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편 오늘 방송되는 3회에서는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과 함께 마지막 객원MC로 가수 황치열이 출연하며, 솔비와 허영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토크판을 벌일 예정이다. 

 

본격 논쟁 토크쇼 JTBC ‘괴팍한 5형제’는 오는 14일(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김정화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