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전 원내대표, '황교안 대표, 선거법 개정안 사실관계 왜곡'

'한국당은 단 한 번도 선거제 논의에 제대로 성의를 갖고 참여한 적이 없어'

가 -가 +

김현민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19:54]

 

<인뉴스TV/김현민 기자>

 

11일,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이 부당하다고 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이날 김 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단 만찬 회동에서 '여당과 다른 야당들이 한국당과 합의 없이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 문제 삼았다. 

 

김 전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주도로 패스트트랙을 추진했던 당시 원내대표로서 협상에 임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한국당의 선거제도 개혁안을 논의도 하지 않은 채 패스트트랙 절차를 밟았다고 발언한 것으로 보도됐다"면서 "만약 (황 대표가) 그랬다면 사실관계를 심각히 왜곡하는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2번 합의한 것을 이미 말씀드렸다"며 "지난해 12월 15일, 여야 5당 원내대표 합의문에는 분명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이후 1월 선거제 개혁은 1월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한다, 선거제 개혁법안 개정과 동시에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원 포인트 개헌 논의를 시작한다'가 주요한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그 이후 한국당은 단 한 번도 선거제 논의에 제대로 성의를 갖고 참여한 적이 없다. 오히려 위헌 논란까지 있는 비례대표 폐지를 주장했다"면서 "정치권의 승자독식 구조를 완화하고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자고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지역구를 지금보다 늘리고, 승자독식 구조를 더 강화하는 반개혁적인 주장만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만든 국회선진화법 마저 물리력을 동원해 무시하고, 동물 국회를 만들었다"며 "황 대표는 어제 발언을 즉각 사과해야 한다. 지난해 12월 15일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당리당략을 떠나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한 걸음을 내딛어야 한다. 비례성과 대표성이 강화되는 선거제도를 만드는 협상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선거제도 개혁안이 11월 안으로 여야 합의처리 될 수 있도록 한국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촉구한다"고 전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김현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