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세월호 참사' 재수사 위해 특별수사단 발족

참사 원인.구조 과정의 문제점.정부 대응 등 지휘체계.외압 의혹 등 전 방위 수사

가 -가 +

신대식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21:37]

 

<인뉴스TV/신대식 기자>

 

6일, 검찰이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전면 재수사를 위한 별도의 특별수사단을 꾸렸다.

 

이날 대검찰청은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을 구성해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을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특수단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설치를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별도의 특수단을 꾸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총장은 취임 때부터 세월호 사건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철저히 새로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보였고 수사 착수시기를 저울질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은 서울고검 12층 청사에 설치되며 단장은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하기로 했으며 파견 검사 규모는 8~9명이 될 전망이다.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의 원인은 물론, 구조 과정의 문제점, 정부 대응 등 지휘체계, 과거 관련 수사의 외압 의혹 등을 전 방위 수사를 펼칠 예정이다.

 

또 그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조사대상으로 삼았던 부분들도 다시 들여다볼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지난 달 31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구조수색 적정성 조사내용' 중간발표를 통해 "참사 당일 전반적인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발표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은 맥박이 있는 학생을 발견하고도 병원에 이송할 때까지 4시간 41분이 걸렸고, 당시 이용됐던 헬기에는 이 학생 대신 해경청장이 탑승했다.

 

이에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세월호 참사 살인자들을 즉각 전면 재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신대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