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운영위 파행에 '한국당의 답변 강요.억지도 문제'

가 -가 +

신대식 기자
기사입력 2019-11-02 [18:11]

 

<인뉴스TV/신대식 기자>

 

2일,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 막판 파행에 대해 "20대 국회의 마지막 운영위 국감이 파행된 것은 자유한국당의 답변 강요와 억지 때문"이라며 "참으로 유감스럽고 국민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날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안보 불안과 경제 위기로 몰아가기 위해 한국당은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일방적 답변만을 강요하고 고압적 질의를 반복했다"면서 "국민의 대의기관다운 모습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익을 위한 비판적 국감을 넘어 국정 실패를 바라는 것으로 의심되는 발언도 나왔다"며 "피감기관 관계자들에 대한 심한 모멸감을 주는 질의가 계속됐다"고 했다. 

 

이어 "특히 민감한 안보 문제와 관련해 불안감만을 조성하려는 의도성 질의는 실망 그 자체였다"고 한국당의 책임이 적지 않다는 것을 표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야당을 향해 고성과 호통을 친 청와대 참모진들에 대해서도 "청와대 역시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좀 더 성숙한 태도를 보이지 못한 것은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신대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