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조국 장관 사퇴 환영-5당 대표 영수회담 제안

'이제는 분열.대립으로 얼룩진 우리 사회 치유하고 국민 마음 하나로 모아야 할 때'

가 -가 +

김현민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21:48]

 

<인뉴스TV/김현민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고 국론 통합을 위한 5당 대표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이날 손 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며 "지금은 좌와 우, 진보와 보수를 나눠 싸울 때가 아니다. 국론을 통합해 국난을 극복할 방안에 대해 통 크게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그동안 분열과 대립으로 얼룩진 우리 사회를 치유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가 해야 할 일"이라면서 "지금 우리에게 닥친 외교.안보.민생.경제 위기를 어떻게 하면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전 사회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조 장관 사퇴에 대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게나마 사퇴를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며 "특히 자신의 문제로 인해 상처받았을 우리 청년들에 대해 사과를 한 것은 평가할 만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난 기득권 계층의 특권과 반칙이 계속 이어지지 않도록 입법과 제도 차원에서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는 방법이 고민되어야 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도 차질 없이 진행될 것임을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선 "조국 장관이 강조한 검찰개혁은 물론, 조국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수사는 모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김현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손학규 대표, 조국 장관 사퇴 환영-5당 대표 영수회담 제안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