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정무수석, 조국 장관 전격 사의에 '장관의 결심이었다'

'조 장관, 계속 촛불을 지켜보면서 무거운 책임을 느끼셨다'

가 -가 +

강홍구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20:54]

 

<인뉴스TV/강홍구 기자>

 

14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의에 대해 "장관의 결심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강 수석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만난 직후 '(조 장관 사퇴가) 청와대의 뜻이냐, 장관의 뜻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은 조 장관의 사퇴 배경과 관련해 "오늘 (조 장관이 발표한 사퇴) 회견문 속에 다 들어있다. 그걸로 갈음하겠다"고 짧게 말했다. 

 

강 수석은 기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이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질문을 하자 "대통령이 오후 3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말씀을 전하실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조 장관의 사퇴 의사가 오늘 전달된 것이냐', '청와대에 언제 사퇴 의사를 전한 것이냐', '어제 당정에서 (사퇴와 관련한) 교감이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만 말했다. 

 

강 수석은 "조 장관께서는 계속 촛불을 지켜보면서 무거운 책임을 느끼셨다. 그렇기 때문에 언제 밝혔냐는 말씀은 최종 시점이기 때문에 추후에 말씀드리겠다"면서 "그동안 계속 그런 고민은 있어왔다는 말씀만 드리겠다"고 전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강홍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