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이번에는 중동의 중심 사우디에서 스타디움 공연!

보수적인 이슬람 율법 가지고 있는 사우디에서 비 이슬람권 가수로는 최초

가 -가 +

김유진 기자
기사입력 2019-10-12 [20:19]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이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스타디움 단독 콘서트를 개최해 명실상부한 월드스타임을 다시 증명하는가 하면 K-pop의 역사를 새로 썼다.

 

11일(현지 시간), BTS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3만 명의 관객이 참석한 가운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 콘서트를 열었다. 

 

'디오니소스'(Dionysus)로 공연을 시작한 BTS는 이어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일곱 명의 멤버들 모두 각자 솔로 무대를 선보였꼬, '낫 투데이'(Not Today),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아이돌'(IDOL), '페이크 러브'(FAKE LOVE),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등 24곡을 열창했다.

 

아바야(목부터 발목까지 가리는 검은색 긴 통옷)와 니캅, 히잡, 차도르(얼굴을 가리는 천 등) 등을 입은 여성 관객들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ove)가 흐르자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는 모습을 보였다.

 

이슬람 율법이 강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2년여 전까지만 해도 공공장소 등 사람들이 보는 곳에서 춤을 추는 것이 금기였다. 여성 팬 대부분은 BTS가 스크린에 나오자 아미밤(방탄소년단 공식 야광봉)을 흔들며 한국어 가사로 '떼창'을 선보이기도 했다.

 

추임새가 들어갈 타이밍도, 발음도 정확하게 멤버들 이름을 차례로 부르고 “BTS”를 연호하는 응원 구호를 외쳤다. 사우디 아미들의 응원은 한국은 물론 미국과 유럽 지역 공연장 열기와 온도 차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뜨거웠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 이번 콘서트는 BTS가 중동 지역에서 개최한 첫 공연이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규모로 열린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BTS는 공연을 마치고 "오늘은 오랫동안 기다려준 팬들을 위한 축제의 자리다. 믿기지 않는 이 순간을 만들어준 아미에게 감사드린다. 먼 곳에 있는 저희에게 큰 사랑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오늘 이 무대를 잊지 않고 영원히 간직할 것이다. 이번 공연을 생중계로 함께 즐겨준 전 세계 팬들에게도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BTS는 오는 26일, 27일, 29일 사흘 동안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을 열고 지난해 8월부터 시작한 '러브 유어셀프' 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BTS, 이번에는 중동의 중심 사우디에서 스타디움 공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