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시작.끝이 정권 비난.조국 장관 사퇴라면 그건 정쟁'

'정권이 망해야 야당이 사는 것이 아니라 민생이 살아야 야당도 산다'

가 -가 +

신대식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22:19]

 

<인뉴스TV/신대식 기자>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장관의 여야 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문제로 정기국회 일정합의가 미뤄진 것과 관련해 “이미 임명된 조국 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것인가. 모든 사안을 임명 철회와 연계하는 것은 억지”라며 “국회는 민생을 챙기고 장관은 장관이 할 일을 하며 일을 좀 하라는 명령을 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장관 임명 철회보다 확장재정이나 규제개선, 대중소기업 상생이 우선이다. 일본을 이겨내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나 수입 다변화에는 한마디 없이 시작과 끝이 정권 비난이고 조국 장관 사퇴라면 그것은 정쟁”이라면서 “정쟁을 이유로 합의된 의사일정을 파행시키고 변경시키는 것은 국민이 보기에 지겹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임명된 조국 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것인가. 모든 사안을 임명 철회와 연계하는 것은 억지”라며 조국 사퇴관련 서명운동을 두고 “분풀이 정치, 극단의 정치다. 적절한 견제는 약이지만 무차별 정쟁은 민생에도 독이 되고 한국당에도 독이 된다는 점을 명심하라. 정권이 망해야 야당이 사는 것이 아니라 민생이 살아야 야당도 산다”고 경고했다.

 

한편, 전날 여야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정기국회 일정조정 합의가 이뤄지지 못함에 따라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19일까지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물론 23일부터 이어질 대정부질문(23~26일)과 국정감사(30일~10월19일) 일정은 차질을 빚고 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신대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