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조국 장관 사퇴두고 민주.한국당 동시 비판

'소모적인 정쟁을 그만두고 국민의 문제해결에 집중하는 정도정치를 펼쳐야'

가 -가 +

신대식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22:26]

 

<인뉴스TV/신대식 기자>

 

민주평화당은 추석연휴 민심을 전하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등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원내1,2당 모두를 동시에 비판했다.

 

지난 16일,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추석민심은 그만 좀 싸우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라는 것”이라며 "소모적인 정쟁을 그만두고 국민의 문제해결에 집중하는 정도정치를 펼쳐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촛불민심을 저버리고 조국 사태를 불러온 더불어민주당도, 더 문제가 많으면서 문재인 정부를 타도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도 다 똑같다는 게 추석민심”이라면서 “국민은 정치인을 위한 정치가 아닌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정치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극화와 지역격차로 대부분의 국민이 점점 힘들어지고 불공정과 불공평은 노골화 되면서 국민의 분노도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며 “정치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경쟁하고 힘을 모으기는커녕 누가 더 불공정한지, 누가 승자독식 전쟁에서 앞뒤 가리지 않고 싸우는지 ‘못난이 싸움’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민들이 헬조선이라 이름 붙이고 정치를 극도로 불신하고 있으며 언론도 싸움질만을 좇아가며 싸움질 정치에 한몫했다”면서 “싸움질에 특화된 구태정치를 청산하라”고 덧붙였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신대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민주평화당, 조국 장관 사퇴두고 민주.한국당 동시 비판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뉴스TV. All rights reserved.